Burning Man episode: The best coffee in the world

Mornings in BM were usually not the most pleasant time of the day for me. It’s known. Mornings are burning and nights are freezing. It was not different that morning. I jumped out of my tent as soon as I woke up. Not because I was ever a morning person, but because I felt the …

버닝맨 에피소드: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커피

불타는 버닝맨 모형, 아름다운 사막 위의 예술품들, 거대한 나무 건축물들... 버닝맨에서 볼 수 있는 것은 수 없이 많지만, 계획하지 않은 이런 경험들이 나에게는 버닝맨에서 제일 기억에 남는 일이다.

My First Burning Man Story-4

8만 명이 경험한 버닝맨은 8만 가지 서로 다른 색깔을 가지고 있다 우리 캠프의 아트카, Carl the chameleon! / Photo credit: Constance 사람마다 인생에 대한 생각이 다르고 경험이 다르듯이, 버닝맨에 대한 생각과 경험도 분명히 사람마다 다르다. 내가 어떤 것을 경험하고 싶어 하는지, 어떤 목표를 세웠는지에 따라 그 길이 어렴풋이 정해지는데 또 누구와 함께 그 여정을 떠나는지, …

My First Burning Man Story-3

돈 없이 생활하는 일주일 넓게 펼쳐진 사막 한 가운데를 자전거로 달리다 보면, 지금 내가 어디에 있는지 잊어버릴 때가 많았다 / Photo credit: Cassandra 이 모든 경험이 “나눔”의 의미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처음에는 돈을 내지 않고 음료를 주문하고 수업에 참석하는 것이 너무 어색했지만 며칠 동안 지내면서 이런 귀중한 경험을 내가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내가 가진 …

My First Burning Man Story-2

매년 새로운 주제로 열리는 버닝맨 매년 새로운 주제, 새로운 예술 작품, 새로운 아트카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 Photo credit: Abby 버닝맨은 매년 다른 주제를 가지고 열리는데, 2017년의 주제는 “Radical Ritual”, 우리나라 말로 “근본적인 의식” 정도로 해석이 되는 것 같다. 첫 버닝맨이기도 했고, 주제 자체가 종교적이어서 그런지 나의 첫 버닝맨을 떠올리면 성스러운 느낌마저 들 정도이다. …

My First Burning Man Story-1

버닝맨은 축제가 아니다.Burning man is not just a festival. 2017년 8월, 첫 버닝맨을 다녀왔다.버닝맨을 가기 전에 ‘일주일 동안 내가 사막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샤워도 못 한다는데 어떻게 하지?’‘중간에 너무 힘들어서 집에 오고 싶으면 어쩌지?’‘자전거도 못 타는데 가서 고생만 하고 오는 거 아닐까?’ 2017년, 버닝맨에 도착한 첫 날의 풍경. 월요일에 도착해서 아직은 한산한 캠프 구역 / Photo …